이마트24, ‘아이미’ 앞세워 PB시장 본격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7-29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마트24가 오는 30일 신규 자체브랜드(PB) ‘아이미’(I’m e)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마트24는 아이미를 통해 본격적으로 PB 상품 강화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에 브랜드 리뉴얼 작업을 통해 이마트24의 인지도를 높인 만큼, 올해는 본격적으로 상품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는 설명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그동안 견뎌바, 속풀이라면 3종(속풀라면, 속타는라면, 속찬라면), 하루e리터 등 단품 위주의 상품개발을 해왔지만 이번 아이미 출시를 계기로 카테고리를 아우르는 PB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마트24는 우선 아이미의 첫번째 상품으로 프리미엄 팝콘 2종(부어스트맛, 더블치즈맛)을 출시한다.

이어 올해 200여개의 PB상품을 추가로 출시하는 등 카테고리를 강화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매출의 약 10%를 차지했던 PB상품의 매출 구성비를 2020년 3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PB시장은 2008년 1600억원에서 지난해 3조 5000억원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후발주자인 이마트24도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관련 시장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라는 분석이다. 또 그동안 노브랜드, 피코크 등 기존의 이마트 PB를 판매하면서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던 ‘품목 겹치기’ 논란에서도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진영호 이마트24 MD담당 상무는 “PB상품은 고객이 편의점 브랜드를 선택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으며, 앞으로 그 중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면서 “차별화된 PB상품 개발을 통해 가맹점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