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의 야심작 ‘삐에로쑈핑’ 개점 한달... 하루 평균 1만명 찾아

입력 : ㅣ 수정 : 2018-07-29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야심작 ‘삐에로쑈핑’이 개점 한달을 맞았다.

이마트는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문연 삐에로쑈핑 1호점이 하루 평균 1만명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명소로 자리잡았다고 29일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도 이마트 목표치의 140%가량을 달성했다.

특히 전체 매출의 약 88%가 중소 협력사 상품이라는 것이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글로트렉트레이드의 ‘팩약이 물벼락 샤베트 살얼음팩’, 에스유알코리아의 ‘파나마잭 알로에 수딩젤’ 등 초도 물량이 매진된 ‘완판 제품’도 등장했다.

모두 4만여가지의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면서 대형마트와의 중복률을 30% 미만으로 하다보니 기존 유통채널에 없던 중소 협력사 제품이 대거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기존에 거래하지 않았던 중소기업과 중소형 벤더 업체 130곳을 추가 발굴하기도 했다.

삐에로쑈핑은 오는 9월 서울 동대문구 두산타워 지하 2층에 2호점을 문연다. 이마트는 2호점의 상권 특성에 맞춰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특화 상품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유진철 이마트 삐에로쑈핑 BM(브랜드 매니저)은 “마땅한 판로가 없어 주로 온라인으로 판매하던 중소업체에는 새로운 판로를, 소비자에게는 색다른 쇼핑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매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