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다문 드루킹…10일 만에 특검 소환돼 “변호사 선임 먼저”

입력 : ㅣ 수정 : 2018-07-28 2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검소환되는 드루킹 드루킹 김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2018.7.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특검소환되는 드루킹
드루킹 김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2018.7.28
연합뉴스

10일만에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불려나온 ‘드루킹’ 김모(49·구속)씨가 입을 열지 않아 조사가 불발됐다. 드루킹은 “변호인 없이 진술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28일 오후 2시 드루킹을 서울 강남역 특검 사무실로 출석시켰다. 그러나 드루킹은 “변호인 없이 진술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다가 약 2시간 만에 서울구치소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애초 이날 드루킹을 상대로 그가 지난 18일 조사 때 제출한 128GB(기가바이트) 용량의 이동식저장장치(USB)에 담긴 각종 자료의 작성 경위와 의미를 물을 방침이었다.

USB에 담긴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정치권 인사의 사건 연루 정황을 정교하게 가다듬어 조만간 시작될 ‘수사 후반전’의 기초 자료로 사용하려는 취지였다.

아울러 특검팀은 지난 23일 별세한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드루킹이 협박했다는 의혹 역시 이날 조사 대상으로 삼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드루킹이 변호사를 이유로 조사 시도에 불응하면서 이 같은 특검의 조사 계획은 순연됐다.

현재 드루킹은 그간 자신을 변호한 마준 변호사가 지난주 특검에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특검 단계 변호사가 없는 상태다.

이날 오후 2시 소환된 ‘둘리’ 우모씨와 ‘트렐로’ 강모씨 등 다른 구속 피의자는 드루킹과 달리 협조적인 자세로 조사에 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씨는 2016년 10월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일당이 운영하는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았을 때 김 지사에게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시연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인사가 댓글조작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았는지를 규명하는 특검의 ‘본류 수사’가 사실상 개시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