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독설 “박원순, 임기 4년 내내 옥탑방 사시길”

입력 : ㅣ 수정 : 2018-07-28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태경 페이스북 2018.7.28

▲ 하태경 페이스북 2018.7.28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옥탑방 한달살이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 시장에게 선풍기를 선물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완전 신파 코미디”라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에어콘 켜서 맑은 정신에 최대한 열심히 일하는 게 맞지 않을까요?”라며 이렇게 지적했다.

하 의원은 “제가 가족들과 사는 곳이 더운 꼭대기층이어서 그런지 전혀 감흥이 없다”며 “진정 서민 체험을 하고 싶다면 한달이 아니라 임기 4년 내내 옥탑방 사시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지난 22일 서울 강북구 삼양동 주택가의 옥탑방에 입주했다. 부인 강난희 여사도 함께 했다. 한달간 에어컨 없는 옥탑방에서 출퇴근하면서 실제 살아봐야만 알 수 있는 삶의 문제를 찾아보겠다는 취지에서다.

이런 박 시장에게는 ‘정치쇼’, ‘세금낭비’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박 시장은 “서민 체험을 하러 온 것이 아니라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시민 일상의 삶 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는 뜻”이라며 거듭 해명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