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에 펼쳐지는 태양계 우주쇼…개기월식 언제 어디서 볼까

입력 : ㅣ 수정 : 2018-07-27 2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기월식 앞둔 달 28일 새벽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사진은 27일 저녁 서울 하늘에 떠 있는 달. 2018.7.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개기월식 앞둔 달
28일 새벽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사진은 27일 저녁 서울 하늘에 떠 있는 달. 2018.7.27
연합뉴스

28일 새벽 지구의 그림자가 달을 감추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15년 만에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화성도 감상할 수 있다.

27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월식은 28일 오전 2시 13분부터 볼 수 있다. 이 때부터 달에 그림자가 비치는 반영식이 시작된다. 1시간여 뒤인 오전 3시 24분이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기 시작하는 부분식이 진행된다.

달이 완전히 지구 그림자 속에 가려지는 개기식은 오전 4시 30분부터 6시 14분까지 일어난다.

개기식의 모든 과정을 볼 수는 없다. 달이 오전 5시 37분이면 지기 때문이다. 28일 일출은 5시 32분으로 예보됐다. 해가 뜨기 30분부터 하늘이 밝아지는 ‘시민박명’ 현상이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맨눈으로 개기월식의 모든 과정을 보기 힘들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월식 진행 방향 28일 새벽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감추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2018.7.27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연합뉴스

▲ 월식 진행 방향
28일 새벽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감추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2018.7.27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연합뉴스

이번 개기월식은 지난 1월 31일 이후 올해 두 번째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내년 7월 17일 새벽 부분월식이다.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6일 저녁에야 볼 수 있다. 그 때는 지구 주변 다른 행성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 된다.

27일 오후 2시에는 화성이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충’에 자리잡는다. 충은 태양과 행성 사이에 지구가 지나가면서 지구에서 봤을 때 행성이 태양의 정반대 방향에 위치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행성이 충일 때 지구와 가장 가까워진다.

이 순간 지구에서 화성까지 거리는 5776만 8016㎞다. 그러나 이 거리는 31일 17시 5758만 9633㎞로 좁혀진다. 지난번 화성의 충은 2016년 5월이었으며, 다음 충은 2020년 10월 14일이다.

화성을 관측하기 좋은 곳은 서쪽을 바라보는 큰 건물이나 높은 산이 없어 트여있는 장소다. 개기월식은 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 화성은 망원경을 사용해야 한다. 지형이나 화성 극관도 관측할 수 있다.
28일 새벽 화성과 달의 위치 예상도 28일 새벽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감추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2018.7.27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연합뉴스

▲ 28일 새벽 화성과 달의 위치 예상도
28일 새벽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감추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 2018.7.27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연합뉴스

토성은 태양과 반대 위치에 자리해 달과 같은 남서쪽에서 볼 수 있다. 서쪽 하늘에는 목성도 뜬다.

전국 주요 천문대와 밤하늘 관측 명소에서는 특별 행사도 연다. 서울시는 노을공원 가족캠핑장에서 서울별빛캠핑을 한다. 노을을공원은 평지보다 약 100m 높은 곳에 있어 개기월식을 잘 관측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국립과천과학관은 달빛 콘서트, 사이언스 버스킹, 사물놀이 퍼레이드 등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한다.

대전시민천문대, 경기 안성 안성맞춤 천문화학관, 충북 증평 좌구산 천문대 등지에서도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