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열심히 한 연주자가 살아남는다“…음악가 생존전략은

입력 : ㅣ 수정 : 2018-07-27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출신 하체부르크, 평창대관령음악제 강좌
독일 출신의 음악 매니저 베라 판 하체부르크가 27일 평창대관령음악제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평창대관령음악제 제공

▲ 독일 출신의 음악 매니저 베라 판 하체부르크가 27일 평창대관령음악제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평창대관령음악제 제공

“기획사들도 페이스북에 ‘좋아요’가 많은 연주자를 찾는 시대입니다.”

독일 출신의 음악 매니저인 베라 판 하체부르크가 말하는 지금 시대의 ‘아티스트 생존전략’이다. 1992년부터 독일에서 클래식 콘서트 기획자이자 매니지먼트 활동을 하며 해마다 100개가 넘는 콘서트 프로그램을 만들었던 하체부르크는 평창대관령음악제에 초청돼 27일 음악가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연주자들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자기 페이지를 만들고 사람들이 ‘좋아요’를 누르는 게 중요합니다.”

이제 음악가들도 연주만 해서 살아남을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 결국 SNS을 통해 자신을 알리고, 연주회에 한번이라도 더 올라갈 수 있는 기회를 얻어야 한다는 것. 하체부르크는 “SNS에 내가 하는 연주회, 내가 방문한 연주회 소식을 알려 존재감을 드러내야 한다”면서 “SNS는 일찍 시작하면 할수록 좋다”고 말했다.

해외 기획사들은 수많은 연주자들을 만나지만, 모두를 기억하는 것은 아니다. 갑자기 연주자가 공연을 취소하는 일이 벌어지면 대체할 연주자를 찾는데, 과거에 만났던 연주자들의 SNS를 확인해보기도 한다는 것. 이때 SNS에 팬이 많은 연주자는 우선순위에 오를 수 있다.

전세계 연주자 가운데 매니지먼트에 속해 있는 경우는 4%에 불과하다고 한다. 하체부르크는 나머지 96%에 대해 “스스로 매니지먼트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온라인 상의 네트워크뿐만 아니라 현실의 네트워크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학교에서 음악공부를 시작할 때 이미 네트워크는 시작됩니다. 공부가 끝내도 네트워크는 계속됩니다.”

하체부르크는 “음악페스티벌, 콩쿠르 현장에 일단 가라”면서 “연주자도 명함을 나눠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주자에게 SNS와 네트워크가 아무리 중요해도 너무 지나치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예컨대 우리나라의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를 통해 기획사에게 자신을 직접 알리는 행동 같은 것은 반감을 살 수 있다.

“저에게 ‘왓츠앱’(메신저 어플)로 연락하는 연주자가 있는데, 글쎄요…. 너무 개인적인 방식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평창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