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드루킹 측근 변호사 재소환…경공모 회원 2명 구속

입력 : ㅣ 수정 : 2018-07-27 14: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27일 오후 2시 드루킹 최측근인 윤모(46) 변호사를 재소환했다. 이날 새벽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핵심 회원으로 댓글 조작에 가담한 ‘초뽀’ 김모씨, ‘트렐로’ 강모씨가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되는 등 특검 수사가 재정비되고 있다.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된 윤 변호사는 경공모에서 ‘삶의축제’란 필명으로 활동했다. 그는 드루킹의 최측근이자 경공모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전략회의 멤버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윤 변호사를 청와대 행정관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인사청탁 했다 거절 당했다.

특검은 윤 변호사를 상대로 드루킹의 인사청탁 경위와 배경 등을 캐물었다. 아울러 특검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경공모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는데 윤 변호사가 관여한 정황을 포착, 이를 추궁했다.


윤 변호사는 드루킹이 경찰 수사를 받던 초기 변호인으로 활동하다 사임했다. 특검은 공식 수사개시 이틀째인 지난달 28일 윤 변호사를 입건해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지난 6일과 13일 윤 변호사를 소환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