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구·위스콘신’ 인연의 안종범에 수차례 인사청탁

입력 : ㅣ 수정 : 2018-07-27 0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2014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금융계 인사를 부탁한 문자메시지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26일 공개했다. 2018.7.27  SBS 화면 캡처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2014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금융계 인사를 부탁한 문자메시지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26일 공개했다. 2018.7.27
SBS 화면 캡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박근혜정부 시절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금융계 인사청탁을 여러차례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26일 유 의원과 안 전 수석 사이에 오간 문자메시지를 모두 공개했다.

유 의원은 지난 2014년 7월, 경북고 1년 선배인 조모씨가 대우증권 사장이나 서울보증보험 사장으로 선임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안 전 수석에게 부탁했다. 유 의원은 “금융 쪽에 씨가 말라가는 TK(대구경북)”라면서 지역감정도 부추겼다.

그러나 유 의원이 밀던 조씨는 대우증권 사장이 되지 못했다. 두달 뒤 유 의원은 다시 안 전 수석에게 문자를 보냈다. 그는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사장 공모에 지난번 대우증권 때 말씀드린 조씨가 최종 3배수에 1순위로 올라가 있다는데 후보자마다 세게 민원을 하는 모양이니 한번 챙겨봐주소”라고 부탁했다.

벤처투자주식회사는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국비로 조성된 모태펀드를 관리하는 금융공기업이다.

결국 조씨는 이 회사 사장으로 선임된다.

그러나 유 의원의 인사청탁은 계속됐다. 모 언론사 회장 부탁이라면서 인천공항공사 사장에 최모 전 삼성 사장이 가능성이 있는지 알아봐달라거나, 가스안전공사 사장자리에는 박근혜정부 인수위 자문위원을 부탁했다.

이밖에도 금융연구원장과 에너지기술평가원장 등 국책연구기관장 인선과 관련한 청탁 문자도 확인됐다고 블랙하우스 측은 전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박근혜청와대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비서관에도 인사 문제를 부탁했다고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전했다. 2018.7.27  SBS 화면 캡처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박근혜청와대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비서관에도 인사 문제를 부탁했다고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전했다. 2018.7.27
SBS 화면 캡처

심지어는 당시 금융위 고위 인사 정모 씨가 “모 은행 임원들을 다 자른다고 떠드나본데 거기 부행장 박모씨 잘 아는 분인데 자르지 말라고 정씨에게 말 좀 해주소”라는 부탁까지 있었다.

유 의원은 안 전 수석이 “알아볼게요”, “되도록 노력할게요”, “잘 챙기고 있습니다”라고 의례적으로 답하자 박근혜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중 하나인 안봉근 전 비서관에도 챙겨보라고 했다며 은근히 압력을 넣기도 했다.

유 의원과 안 전 수석은 대구 출신으로 미국 위스콘신대학교 대학원 동문이다.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과는 거리가 멀어진 상태였지만 학연과 지연으로 이어진 안 전 수석과는 인사청탁을 넣을 수 있을 정도의 친분을 유지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런 의혹은 유 의원이 지난 대선 후보로 출마했을 때에도 제기됐지만 당시 유 의원은 안 수석과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인사청탁은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