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SUV ‘부동의 1위’… 티볼리, 3년 6개월 만에 25만대 질주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용차 창사 이래 최단 기록
티볼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티볼리

국내 자동차시장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돌풍을 일으킨 쌍용자동차의 티볼리가 글로벌 판매량 25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2015년 1월에 출시된 티볼리가 25만대 돌파까지 걸린 기간은 3년 6개월로, 창사 이래 최단 기간에 달성한 기록이라고 쌍용차는 밝혔다.

티볼리는 출시 첫해 6만 3693대가 팔리며 출시 한 해 단일 차종 기준으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2016년에는 출시 17개월 만에 최단 기간 1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쌍용차가 인도 마힌드라그룹에 인수된 뒤 처음 내놓은 차종이 ‘잭팟’을 터뜨리면서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에도 속도를 낼 수 있었다. 독창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주행성능, 가성비를 앞세운 티볼리의 인기는 국내에 소형 SUV의 인기에 불을 지폈다. 2013년 9000여대 수준이었던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와 함께 8만 2000여대로 10배 가까이 성장했다. 경쟁 완성차업계들이 잇따라 소형 SUV를 내놓는 가운데 티볼리는 3년 6개월 동안 확고한 1위 자리를 지켜왔다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2016년 적재공간을 넓히고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 2017년 전면 디자인 등을 개선한 ‘티볼리 아머’(Armour) 등 새로운 모델을 잇달아 선보였다. 험난하기로 악명 높은 다카르 랠리에서 티볼리 차량으로 완주하고 여자축구 국가대표 지소연 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하는 등 글로벌 무대에서 마케팅도 강화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뿐 아니라 쌍용차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끈 아이콘”이라면서 “티볼리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07-2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