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무성 딸 허위취업 의혹 업체 엔케이 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1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딸의 허위취업 등 각종 의혹을 사고 있는 조선기자재 업체 엔케이를 압수수색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부산지검 서부지청은 지난 25일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엔케이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김 의원 딸 김모 씨의 허위취업 의혹 등 엔케이를 향해 제기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각종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조만간 박윤소 엔케이 회장을 소환해 각종 의혹을 물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엔케이는 박 회장의 며느리이자 김무성 의원의 딸인 김씨를 엔케이 자회사에 허위 취업시켜 수년동안 3억9천만원을 급여 명목으로 지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엔케이는 또 개발제한 구역 내 수소충전소 건축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개발보전부담금을 면제받기 위해 관련 공무원에게 수천만원의 뇌물을 준 의혹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