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보도가 맞았다” …정봉주, 명예훼손 혐의 검찰 송치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난했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결국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
정봉주, ’마지막 조사 성실히 받겠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봉주, ’마지막 조사 성실히 받겠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6일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정 전 의원의 사건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반면 정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소한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 기자 2명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카드결제 내역, 이메일 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성추행 의혹이 일어난 사건 당일 두 사람이 만났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사에 정 전 의원의 반론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고 기사 표현이 다소 과장된 점은 있지만, 제보자의 증거 등을 종합하면 기사 내용이 허위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그 건과 관련해 말하지 않겠다”며 취재를 거부했다.

프레시안은 지난 3월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 1층 카페 룸에서 기자 지망생 A씨를 성추행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호텔에서 A씨를 만난 적도 없다”며 프레시안 기사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표현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자 2명을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소했고, 프레시안측도 정 전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성추행 의혹을 적극 부인하던 정 전 의원은 지난 3월 말 자신의 신용카드 기록에서 사건 당일 호텔 카페 결제 내용이 뒤늦게 확인하고는 고소를 취하하고 정계를 은퇴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