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신고된 부천 60대 장애인 빌라옥상서 숨진 채 발견돼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지난 22일 오후 7시 39분쯤 고강동 한 빌라 옥상에서 정신지체장애 4급 A(62)씨가 숨져 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실종 신고가 접수된 60대 장애인으로 그의 자택에서 100m가량 떨어진 빌라 옥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숨지기 이틀 전인 20일 낮 시간대 집에서 나간 뒤 노모(82)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A씨는 결혼을 하지 않고 노모와 단둘이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시신부검을 의뢰받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차 구두소견으로 “외상이 없는데다 사인은 불명확하고 열사병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