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그컵 쓰셔야 하는데”…일회용품 줄이기 협약 이행 결과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1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출될 조짐이 보이고 있는 플라스틱 빨대 서울신문 DB

▲ 퇴출될 조짐이 보이고 있는 플라스틱 빨대
서울신문 DB

KFC·파파이스·빽다방·크리스피크림·이디야커피 등은 매장에서 커피를 마실 때 종업원이 머그컵 등 다회용컵 사용을 권유하는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 5월 24일 일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국내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을 대상으로 협약을 잘 이행했는지 조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협약을 맺은 21개 업체의 서울·인천 소재 226개 매장을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6일까지 조사했다. 조사는 자원순환사회연대에서 시행했다.

대부분 매장에서 텀블러 등 개인컵을 사용하면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었다. 협약 내용에 따라 본사에서 지침을 내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매장에서 커피를 마시는 손님에게 종업원이 다회용컵을 권유하는 비율은 44.3%로 절반도 채 되지 않았다. 권유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난 5개 업체는 20% 언저리를 맴돌았다. 이들 업체는 “일선 매장에 7월 초에 다회용컵이 배포됐다”면서 “점검 당시에는 제공 실적이 저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를 감안해 업체별 정확한 비율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해당 업체에 개선 조치 등을 요구했다. 앞으로도 수시로 감시해 협약 이행실태가 지속적으로 낮은 업체는 협약을 해지하는 것도 검토할 계획이다. 머그컵 권유 비율이 가장 높은 업체는 탐앤탐스(78.9%)였다. 엔제리너스커피(75%), 롯데리아(72.3%), 스타벅스(70.3%) 등 우수한 상위 4개 업체는 70%를 웃돌았다.

한편 일선 현장에선 매장에서 커피를 마시면서도 머그컵이나 텀블러를 쓰지 않으려는 고객도 상당수 있었다. 직장인 박모(49)씨는 “매장에서 마신다고 해도 커피 양이 많아 한 번에 마시기 어려운데 머그컵을 쓰면 남길 수밖에 없다”면서 매장 내에서 일회용컵을 쓰는 이유를 설명했다. 종업원도 매장 내에서는 머그컵을 이용해달라며 권유하지만, 점심 시간 등 바쁜 와중에 일회용컵을 받아간 손님이 매장 내에 있는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 환경부가 8월부터 자발적 협약을 맺은 업체 중 매장 내에서 일회용품을 사용하다가 적발되면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지만 “손님이 요구했다”고 주장하면 딱히 단속할 방법이 없다.

환경부는 지난 20일 이들 업체와 가진 간담회에서 최근 국제적으로 플라스틱 빨대를 퇴출하고 있는 움직임에 대해 논의했다. 엔제리너스커피는 빨대가 필요 없는 컵 뚜껑을 오는 8월부터 출시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도 종이 빨대를 도입하거나 컵 뚜껑 등을 개발해 이르면 올해 안에 플라스틱 빨대를 없앨 예정이다. 던킨도너츠와 베스킨라빈스는 지난 6월부터 매장 내 빨대 거치대를 제거하고 요청하는 손님에게만 선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