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탕 쳐도 유쾌한 도시어부, 독도에서 손맛 볼까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채널A 밤 11시) 숨가쁘게 돌아가는 삭막한 도시 속, 가슴에 낚싯대를 품고 사는 ‘도시어부’들이 이번에는 독도로 간다. 낚싯대를 부러뜨릴 만한 월척을 낚아 신나고 온종일 꽝을 쳐도 즐거운 ‘도시어부’들.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독도 바다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울릉도를 떠나 드넓게 펼쳐진 바다를 따라 세 시간,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아름다운 우리 땅 독도.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고 푸른 바다가 반기는 아름다운 섬 독도 바닷속에 무엇이 있을지 궁금한 가운데 ‘도시어부’들을 긴장시키고 진땀 빼게 만든 것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도시어부’들을 환호하게 하고 “역시 독도야!”라고 말하게 만드는 독도의 기적이 아슬아슬한 스릴과 함께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2018-07-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