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줄이고 재활용 활성화” 유통업계도 ‘친환경 바람’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통업계에 ‘녹색 바람’이 불고 있다.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자 국내 유통업계에서도 잇따라 비닐,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등 친환경 행보를 본격화하는 추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GS리테일, ‘에코 절취선’ 적용 상품 출시

25일 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최근 롯데칠성음료와 손잡고 에코 절취선을 적용한 자체브랜드(PB) 상품 ‘유어스 청사과워터’(왼쪽)와 ‘유어스 복숭아워터’를 출시했다. 에코 절취선은 용기의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상품의 라벨을 쉽게 제거할 수 있게 만든 장치다. 지난달에는 푸르밀과 손잡고 플라스틱 병이 아닌 아닌 친환경 종이로 만든 ‘카토캔’ 용기에 담은 숙취 해소음료 PB상품 ‘유어스 속풀어유’를 선보이기도 했다.

세븐일레븐은 다음달부터 업계 최초로 판매용 플라스틱 얼음컵의 표면에 표시했던 브랜드 로고와 바코드 등을 없애고 재활용이 가능한 투명한 무지 형태로 변경할 예정이다. 자체브랜드 생수 ‘옹달샘물’의 뚜껑을 기존 녹색에서 무색으로 변경해 역시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스타벅스, 종이 빨대 사용·개인 컵 할인 혜택

스타벅스는 최근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인 ‘그리너(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했다. 지난 3월부터 구매팀, 운영팀, MD팀, 홍보사회공헌팀 등 10개 유관 부서로 꾸려진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해 준비한 결과다.

우선 올해 안으로 종이 빨대(오른쪽)를 선보여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전국 1180개 매장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컵 뚜껑을 도입하는 등 플라스틱 빨대 퇴출을 통해 연간 126t의 플라스틱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개인 컵을 쓰면 할인해 주는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도 올해 안으로 시행한다.

●메리어트인터내셔널, 플라스틱 빨대 퇴출

호텔업계에서도 유사한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세계적인 호텔 체인 메리어트인터내셔널은 지난 20일 전 세계 30개 브랜드의 6500개가 넘는 모든 호텔에서 플라스틱 빨대와 커피 스틱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연간 10억개 이상의 플라스틱 빨대와 2억 5000개 이상의 커피 스틱이 절약될 것으로 관측된다. 아르네 소렌슨 메리어트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는 “매일 세계 각국의 100만명이 넘는 호텔 투숙객이 동참한다면 많은 양의 쓰레기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7-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