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년제大 신입생 76% 수시 선발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비중 최고… 9월 10일부터 모집
학생부 전형 41%· 학종 전형은 2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내년 3월 입학할 대학 신입생을 뽑는 2019학년도 대입 수시전형 모집이 오는 9월 10일 시작된다. ‘대세 전형’으로 자리잡은 수시를 통해 전국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의 76% 이상이 선발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4년제 대학 198곳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 주요사항’을 25일 발표했다. 2019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인원은 34만 7478명인데 이 가운데 수시모집으로 26만 4691명(76.2%)을 뽑는다. 전년도 입시(74.0%) 때보다 2.2% 포인트 늘어난 수치로 1997학년도에 수시모집이 도입된 이후 가장 많은 비중이다.

올해 진행될 대입 전형의 틀은 ‘대입 3년 예고제’에 따라 2015년에 이미 세워져서 최근 거세진 학부모 등의 ‘정시 확대’ 요구는 반영되지 않았다.

수시모집의 세부 전형별 선발 인원을 보면 고교 내신 성적을 위주로 뽑는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41.2%(14만 3297명)를 선발해 전년(40.1%)보다 비중이 소폭 늘었다. 또 내신 성적과 학생부의 동아리·봉사·진로체험활동 등을 종합해 뽑는 학종 선발 비율도 24.4%(8만 4860명)로 한 해 전(23.9%)보다 약간 늘었다. 논술(1만 3268명·3.8%), 실기 전형(1만 9173명·5.5%) 등으로 뽑는 비율은 많지 않다.

서울 15개 주요 대학만 놓고 보면 학종으로 1만 7508명, 학생부 교과로 2747명, 논술로 6361명 등을 뽑는다. 15개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다.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 10∼14일에 진행된다. 학생들은 수시모집 때 최대 6회 지원할 수 있다. 합격자는 12월 14일까지 발표하고 합격자 등록은 12월 17∼19일 사흘간 하게 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7-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