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15형’ 조립했던 평성서 사라진 구조물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VOA 방송, 평양 인근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 “언제든지 재건 가능한 수준”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뿐 아니라 평양 인근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조립시설도 해체한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5일 평양과 인접한 평안남도 평성의 미사일 조립시설인 ‘3월 16일 자동차 공장’ 일대를 찍은 지난 20일·21일·24일 민간 인공위성 사진과 6월 30일 사진을 비교 분석한 결과 공장 건물과 맞닿아 설치됐던 일부 구조물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세로와 가로가 각각 약 35m와 15m, 높이 약 30m로 세워졌던 이 건물에는 과거 크레인으로 보이는 구조물이 설치돼 있었다. VOA는 6월 30일 위성사진에 있던 검은색 시설물 그림자가 7월 20일 사진에서는 사라진 것으로 볼 때 해당 시설이 해체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위성사진 분석가이자 군사전문가인 닉 한센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이날 해당 조립시설이 더이상 보이지 않는다며 VOA 분석에 동의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11월 29일 발사된 북한의 ICBM급 ‘화성 15형’이 이 조립시설을 이용해 미사일 이동식발사차량(TEL)에 탑재된 것으로 추정해 왔다. 하지만 VOA는 북한이 당초 이 구조물을 완성하는 데 불과 사흘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볼 때, 해체한 시설을 언제든 다시 재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핸슨 연구원 역시 북한이 언제든 해당 조립시설을 다시 지을 수 있으며, 조립시설의 구조물을 어딘가에 보관해 놓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7-2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