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댐 붕괴 사고] 인재냐 재해냐 ‘원인 공방’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오스 “붕괴” SK건설 “유실”…환경단체 경고에도 공사 강행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의 원인을 놓고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폭우로 인한 자연재해와 부실 시공 및 소홀한 대처 등 인재일 가능성이 모두 제기되는 가운데 라오스 정부와 SK건설 간 원인 공방으로 확산될 여지도 있다.

25일 외신과 SK건설 등에 따르면 보조댐이 무너진 것에 대해 라오스 당국 및 현지에서는 ‘붕괴’(collapse)라는 주장이 나오는 반면 SK건설은 ‘유실’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외신은 라오스 당국을 인용해 ‘붕괴’라고 보도하고 있으며 댐 건설 프로젝트에 투자한 태국 전력업체 라차부리 일렉트리시티 제너레이팅 홀딩도 “보조댐 D가 붕괴했다(has collapsed)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붕괴’는 부실 시공으로 인한 인재에, ‘유실’은 불가항력적인 폭우로 인한 자연재해에 무게를 싣는 입장이다. 여기에 SK건설과 서부발전이 사고 경위를 놓고 서로 다른 발표를 한 것도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SK건설은 사고 초기 ‘범람’이라고 설명하다가 이후 공식 입장자료에서 ‘유실’이라고 밝혔지만, 서부발전은 ‘댐의 침하’와 ‘붕괴’라고 설명했다.

애초 위험성이 높았던 댐 공사를 강행한 데서부터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까지 아타프주 당국과 SK건설의 대처에 의문점이 남는 부분이 많다. 라오스 정부는 수력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인접국에 팔아 ‘아시아의 배터리’ 역할을 하겠다는 야심에 기반해 메콩강 유역에 댐 건설을 진행하고 있지만 국제환경단체들은 토양 침식과 생물 다양성 파괴 등의 위험성을 경고해왔다. 폭우가 잦은 지역에 댐 건설을 하면서 폭우에 따른 사고를 방지하지 못한 점, SK건설이 위험성을 인지하고 주 당국에 통보해 주민 대피 작업을 벌였음에도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점 등을 둘러싸고 공방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07-2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