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다!” 아이 외침에 눈물바다 된 해병대 헬기추락 순직장병 영결식

입력 : ㅣ 수정 : 2018-07-25 1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빠 보고 싶어’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의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葬)으로 거행되고 있다. 유가족들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2018.7.2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빠 보고 싶어’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의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葬)으로 거행되고 있다. 유가족들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2018.7.23/뉴스1

해병대 마린온 헬기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23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해병대장(葬)으로 열렸다.

순직 장병은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으로 지난 17일 포항공항에서 상륙기동헬기 정비를 마치고 정비 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을 하던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했다. 함께 탄 김모 상사는 중태에 빠져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영결식에는 유가족, 친지, 송영무 국방부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해병대 장병, 군 주요 지휘관, 육·해·공군 장병과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유해 입장 때부터 도솔관 로비는 유족의 울음바다가 됐다. 순직장병들은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든든한 아버지였으며, 사랑하는 남편이었다.
헬기사고 순직 장병 영결식 거행 해병대사령부는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의 합동 영결식을 해병대장(葬)으로 거행했다. 왼쪽부터 고(故) 김정일 대령, 고(故) 노동환 중령, 고(故) 김진화 상사, 고(故) 김세영 중사, 고(故) 박재우 병장. (해병대사령부 제공) 2018.7.2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헬기사고 순직 장병 영결식 거행
해병대사령부는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의 합동 영결식을 해병대장(葬)으로 거행했다.
왼쪽부터 고(故) 김정일 대령, 고(故) 노동환 중령, 고(故) 김진화 상사, 고(故) 김세영 중사, 고(故) 박재우 병장. (해병대사령부 제공) 2018.7.23/뉴스1

장의위원장인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조사에서 “전우를 지켜주지 못한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해병대에 더 안전하고 튼튼한 날개를 달고 해병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순직 장병의 희생을 기렸다. 순직한 장병 동기들은 추도사마다 울음을 터뜨리거나 흐느끼며 제대로 말을 잊지 못했다.

추모영상 속 아빠의 사진을 본 아이는 반가움에 ‘아빠’를 외쳤다. 천진난만한 아이의 모습에 유족뿐만 아니라 영결식에 참석한 많은 장병이 눈물을 흘리며 애통함을 나타냈다. 이 모습은 MBC 중계카메라에 포착돼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 mbc 방송화면 캡처

순직 장병들의 영현은 고인들의 해병대 정신이 깃들고 꿈을 키웠던 항공대 등 주둔지를 돌아본 뒤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옮겨져 오후 6시 30분께 안장된다. 순직 장병들이 가는 마지막 길에는 사단 장병들이 도열해 동료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갖춘 경례로 배웅했다

국방부와 해병대는 순직 장병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계급 진급을 추서했다. 해병대는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를 중심으로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한편 순직 장병을 기억하기 위해 위령탑을 건립하기로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