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훈의 간 맞추기] 혹서기 요리 휴업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한 달은 집에서 밥 안 할게.” 짧은 장마가 물러나고 폭염이 몰아치기 시작한 어느 날 아내에게 선언했다. 아내도 선선히 나의 혹서기 요리 휴업을 받아들였다.
유정훈 변호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정훈 변호사

혹서기 요리 휴업이 가능한 이유는 일단 그럴 여건이 되기 때문이다. 우리집에는 아내 또는 내가 끼니를 챙겨야 할 어르신 혹은 미성년자가 없다. 한 달 정도는 매일 밖에서 저녁을 해결해도 될 정도의 식당이 집 근처에 많고, 그런다고 해서 가정경제에 타격이 올 것도 아니다.

이런 객관적 여건을 논외로 하면 내가 혹서기 요리 휴업을 실행할 수 있는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겠으나, 주로 내가 집에서 밥을 하지만 그게 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부부가 집에서 밥 해먹고 사는 것은 어느 한편이 전담하든 둘이 분담하든 “우리 일”이다. 둘 다 직장을 가진 우리에게 가사노동은 내 일 네 일로 구분할 것이 아니었다. 신혼 초부터 저녁밥은 집에 먼저 온 사람이 하는 것이 당연했다. 본격적으로 요리에 취미가 생긴 5, 6년 전부터 내가 주방을 간수하는 책임을 맡기는 했지만 원칙은 변하지 않았다.

그러니 혹서기 요리 휴업이 가능하다. 두 사람 중에 요리를 더 좋아하고 잘하는 사람이 주로 밥을 했을 뿐이니, 다른 한편이 ‘날씨 덥다고 왜 본인이 할 일을 안 하냐’고 타박할 문제가 아닌 것이다. 내가 혹서기 동안 불 쓰는 요리는 쉬겠다고 하면, 이건 누가 봐도 합리적인 이유 아닌가. 두 사람이 대안을 찾아 해결하면 된다. 어느 한 사람의 일이 아니라 우리 일이니까. 요리 휴업에도 불구하고, 어느 날은 외식으로 다른 날은 불 안 쓰는 상차림으로 잘 먹어가며 폭염을 견디고 있다.

주방노동이든 다른 가사노동이든 특정한 사람만 전담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가사노동을 특정 성별(여성) 혹은 특정 위치(며느리)의 사람이 전담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집집마다 사정이 다르므로 그 자체로 뭐라 할 일은 아닐지 모르겠다. 문제는 같은 집에 사는 다른 사람에게 가사노동이 우리 일이 아니라 남의 일이 돼 버리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가사노동을 전담하던 사람이 쉬겠다고 하면 단순한 휴업이 아니라 파업이 된다. 아니, 보통은 파업할 자유조차 없는 것이 가사노동이다.

고등학교 시절 야간자율학습을 하기 전에 매일 학교 바로 앞에 있는 집에 와서 저녁을 먹고 돌아갔다. 급식시설이 없었고 배달음식은 먹기 싫어 그랬지만, 엄마는 더운 날씨든 아니면 다른 이유든 저녁밥을 하지 않을 자유를 잃어버렸다. 지금 돌이켜 보면 그때 미성년자였다는 것조차 변명이 될 수는 없겠다. 그냥 내가 배달 도시락으로 해결하면 되는 일 아니었나.

38도를 넘나드는 날씨에도 주방노동을 쉴 수 없는 사람들이 많다. 가사노동을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일로 생각하는 가족 구성원이 늘어나 혹서기 휴업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사람들 또한 늘어나기를 바란다. 아울러 가혹한 더위 또한 조금만 잦아들길.
2018-07-25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