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시코드 거장들이 온다…고음악 마니아 설레는 마음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호아트홀 바로크 시그니처 기획
피아노 이전의 건반악기인 하프시코드의 신구 거장들이 하반기에 연이어 한국을 찾는다. 금호아트홀 바로크 시그니처 기획으로 마련된 공연으로, 고음악을 즐기는 이들에게는 더없이 반가운 소식이다.
스즈키 마사아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즈키 마사아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먼저 세계 고음악계에서 인정받은 아시아의 거목 스즈키 마사아키가 26일 서울 금호아트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일본 고베 출신으로 교회에서 오르간을 배우며 음악을 접한 그는 원전연주의 거장 톤 쿠프만, 피에트 케 등을 사사하며 네덜란드와 독일 등에서 활동했다. 무엇보다 동양은 고음악의 불모지나 다름없다는 서구의 편견을 깨고 깊이 있는 바로크 음악을 선보이며 명성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0년 바흐 콜레기움 재팬을 창단한 뒤 1995년부터 19년간 스웨덴 BIS레이블을 통해 완성한 바흐 칸타타 전곡 녹음은 존 엘리엇 가디너, 아르농쿠르·구스타프 레온하르트 등 유럽 거장들의 전집 녹음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피에르 앙타이.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에르 앙타이.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두 달 뒤인 9월 20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프랑스 출신 연주자 피에르 앙타이의 내한공연이 예정돼 있다. 글렌 굴드가 현대 피아노로 연주한 바흐 골드베르크 변주곡을 대표하는 연주자라면, 앙타이는 골드베르크 변주곡 원전연주 녹음을 대표한다. 현을 튕기는 방식의 하프시코드는 음의 강약을 조절할 수 없는 태생적 한계와 금속성의 날카로운 소리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앙타이의 하프시코드 연주는 이 같은 선입견을 지울 만큼 더없이 따뜻하다.
마한 에스파하니.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 마한 에스파하니.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11월 22일 내한하는 마한 에스파하니는 이란 출신인 34세의 젊은 연주자다. 하프시코디스트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BBC 뉴제너레이션 아티스트에 선정됐고, 2016년 BBC 뮤직매거진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이미 차세대 스타로 자리매김한 연주자이다. 그의 이번 내한 프로그램은 2016년 8월 음반을 내며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바흐 골드베르크 변주곡이다. 앙타이 이후 골드베르크 변주곡 원전연주의 레퍼런스를 찾는 이들에게는 특히 기대되는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7-2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