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시동 걸고, 온도 20도 맞춰줘”… SKT·KT ‘홈투카’ 서비스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 안에서 문 개폐·경적 등 원격 제어
음성인식 AI 플랫폼·커넥티드카 연동
현대·기아 신차 적용… 기존 차도 확대
SK텔레콤이 집 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에 음성명령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모델이 홈투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K텔레콤이 집 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에 음성명령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모델이 홈투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KT가 집 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에 음성명령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모델들이 홈투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K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T가 집 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에 음성명령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모델들이 홈투카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KT 제공

새벽과 밤을 가리지 않고 계속되는 무더위에 찜통 같은 차에 타기도 무서운 요즘 거실에서 쾌적하게 음성명령만으로 자동차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켜 둘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KT는 현대·기아차와 제휴, 인공지능(AI) 기기를 통해 음성으로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서비스를 통해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주요 기능은 시동 켬·끔, 문열림·잠금, 비상등, 경적, 차안 온도 설정, 전기차 충전 시작·중지 등이다. 예컨대 “아리아, 시동 걸어 줘”, “지니야, 내 차 온도 20도로 맞춰 줘” 등 말만 하면 더운 여름 외출 전 미리 차를 식혀 두거나, 운행 전 미리 시동을 걸어 예열해 둘 수 있는 것이다.

두 회사가 내놓은 ‘홈투카’ 서비스는 집에서 쓰던 기존 음성인식 AI 플랫폼과 자동차에 탑재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연동하는 방식이다. 현대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블루링크’ 기아차는 ‘우보’로, 서비스는 24일 출시된 기아차의 ‘스포티지 더 볼드’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다음달 출시하는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에도 적용된다. 현대·기아차의 이후 모든 신차에서 사용할 수 있고, 기존 차종도 정기 업그레이드를 통해 적용이 확대된다.

해당 커넥티드카 서비스 앱 설치·가입 뒤 SK텔레콤의 경우 ‘스마트홈’과 ‘누구’ 앱을, KT는 ‘KT 기가지니’와 ‘KT 기가 사물인터넷(IoT) 홈 매니저’ 앱을 설치해 연동 절차를 거치면 된다. 지난달 차 안에서 IoT로 연동된 집안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 서비스를 선보인 SK텔레콤은 이번 ‘홈투카’에 이어 내년 상반기엔 현대·기아차 내비게이션에 탑재되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려고 준비 중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7-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