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땅값 5.6% 올라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18-07-25 1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경협 기대에 고성도 4.21%↑
올 상반기 전국 평균 2.05% 상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 상반기 경기 파주시의 땅값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땅값은 평균 2.05% 상승해 지난해 같은 기간(1.84%)보다 0.21% 포인트 증가했다. 17개 시·도 중에서는 세종시가 3.49%로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김복환 국토부 토지정책과장은 “세종벤처밸리 등 산업단지 조성과 추가 개발로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 3.05%, 서울 2.38%, 대구 2.35% 등의 순이다.

특히 시·군·구에선 남북 관계 개선 기대감이 커지면서 파주시(5.60%)와 강원 고성군(4.21%) 등 접경지역의 땅값 상승률이 1, 2위를 차지했다. 두 곳 모두 전국 평균(2.05%)의 2배 이상 오른 것이다. 이어 서울 동작구 4.1%, 부산 해운대구 4.0%, 서울 마포구 3.73% 등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조선업이 침체한 울산 동구(-1.23%)와 한국GM 군산공단이 폐쇄된 전북 군산시(-0.58%)는 땅값이 하락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7-2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