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김포공항 면세점… 롯데·신라 등 ‘4파전’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층 출국장 주류·담배 사업권 경쟁
‘신흥강자’ 신세계·두산도 입찰 참여
연간 예상 매출액 약 608억원 추산
‘알짜 매물’ 임대료가 승부 요인 될 듯
늦어도 새달 중순 사업자 최종 선정

지난달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김포국제공항 면세점 입찰을 둘러싸고 또 한번 주요 업체들의 자존심 싸움이 시작됐다. ‘관록’의 롯데·신라와 ‘신흥강자’ 신세계가 맞붙는 모양새다. 김포공항 면세점은 규모는 작지만 상징성이 있는 데다 중국 관광객이 많아 ‘알짜’로 꼽히는 곳이다. 여기에 최근 면세점 시장의 점유율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24일 면세점 업계와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에 마감한 입찰 등록에는 롯데, 신세계, 신라, 두산 등 모두 4곳이 참여했다.

한국공항공사는 제안서(80%)와 영업요율(20%) 평가를 거쳐 이달 안에 2곳의 복수사업자를 선정해 관세청에 통보한다. 늦어도 다음달 중순 전에는 사업자가 최종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운영 기간은 영업 개시일로부터 5년이다. 입찰 대상은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3층 출국장에 있는 DF2(주류·담배) 구역이다. 당초 중견 면세점인 시티플러스가 운영하다 임대료 체납 등의 문제로 지난 4월 사업권을 반납한 곳이다.

규모는 733.4㎡(약 222평)이며,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연간 예상 매출액은 약 608억원이다. 현재 김포공항에서 732㎡(약 221평) 규모의 DF1(화장품·향수) 구역을 운영하고 있는 롯데면세점이 김포공항 측의 요청에 따라 임시 구역에서 주류·담배 품목을 일부 판매하고 있다.

김포공항 면세점은 전체 면세시장 점유율의 약 0.5%를 차지한다.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면세시장의 점유율 경쟁에 꼭 잡아야 할 곳이 됐다.

특히 이번 입찰 대상인 주류와 담배 등은 고정적인 매출을 가져올 수 있는 품목인 데다 김포공항 국제선은 일본과 중국인 관광객이 주로 이용하는 만큼 ‘알짜 매물’이라는 평이다.

매출이 많이 발생하면 임대료를 많이 내고, 매출이 떨어지면 그만큼 적게 내는 영업요율에 따른 임대료 산정 방식도 업체의 부담을 줄여 주는 장점이다. 서울의 주요 공항이라는 상징성도 있다.

특히 의욕을 보이는 곳은 업계 1·2위인 롯데와 신라다. 롯데로서는 인천공항 재입찰에 실패하는 등 상대적으로 수세에 몰린 국내 면세시장에서의 입지를 새롭게 다지기 위해 전환점이 필요하다. 인천공항 면세점 경쟁에서 신세계에 밀려 탈락한 신라 역시 추가 점유율 확보 기회를 놓치기 어렵다. 롯데는 업계 1위로서 주류·담배 판매 노하우 및 김포공항 사업 운영 경력을, 신라는 아시아 3대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역량과 사업권 반납 이력이 없다는 점 등을 각각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신세계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권을 따낸 데 이어 최근 서울시내 면세점 강남점의 개장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만큼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입장이다. 또 서울시내 면세점만 운영하고 있는 두산도 포트폴리오를 넓혀야 하는 시점이다.

참여 업체들은 무리한 배팅은 자제한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임대료가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이지만, 영업요율을 기준으로 임대료를 지급하기로 한 만큼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 때와 같이 치열한 숫자 경쟁은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7-2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