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내 병력·장비 시범 철수 추진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5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부 “단계적으로 확대할 것”
필요시 北美 유해 발굴 참여 검토

국방부가 4·27 판문점 선언의 군사분야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병력과 장비를 시범적으로 철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자료를 통해 “DMZ 평화지대화의 실질적 조치로서 DMZ 내 GP 병력과 장비를 시범 철수한 후 단계적으로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GP 시범 철수 후 역사유적·생태조사 등과 연계해 전면적 철수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DMZ 내 남북 GP에는 기관총 등 중화기가 반입돼 있다.

또 “판문점 선언과 북·미 센토사 합의의 동시 이행을 위해 DMZ 내 남·북·미 공동 유해 발굴을 추진하겠다”며 “필요시 북한 지역 내 북·미 유해 발굴에 남측 참여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보고했다. 국방부는 “판문점 선언의 DMZ 평화지대화의 시범적 조치로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도 추진하겠다”며 “정전협정 정신에 기초해 경비 인원 축소, 화기 조정, 자유 왕래 등을 복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화와 관련해 “서해 적대 행위 중단과 서해 NLL 기준 평화수역 설정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추후 남북 어민들의 이익 창출과 연계해 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7-2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