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8-07-25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8노스 확인… 美와 협상 지속 의지
靑 “좋은 징조… 비핵화로 가는 과정”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해체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북·미 정상회담의 약속을 이행하면서 협상의 ‘판’을 이어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북한이 탄도미사일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고 있는 정황이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됐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촬영된 위성사진에는 북한이 궤도 위에 설치된 구조물과 인근의 엔진시험대 등에 대한 해체 작업을 시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22일 찍힌 위성사진에는 크레인과 차량의 모습이 담겼다. 해체된 구조물들이 바닥에 놓여 있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도 관측됐다.

이와 관련,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기자들을 만나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는 좋은 징조이고 비핵화를 위해 차곡차곡 가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방미 전부터 미국 측과 관련 정보가 공유됐다는 점을 밝히면서 “보도와는 별도로 한·미가 파악하고 있던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7-2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