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자동차에 집진기 부착해 미세먼지 막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량에 부착하는 도로 먼지 건식 집진시스템 모형도 환경부 제공

▲ 차량에 부착하는 도로 먼지 건식 집진시스템 모형도
환경부 제공

달리는 차량에 미세먼지를 빨아들이는 집진기를 붙여 공기를 정화하는 기술이 개발된다.

환경부 소속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올해 새로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 착수보고회를 25일 연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되는 새로운 기술은 총 5가지다.

‘신정개발특장차㈜’는 차량에 부착하는 도로 먼지 건식 집진시스템을 개발한다. 청소차 밑바닥에 먼지를 빨아들이는 집진기를 설치하고 ‘저압손 사이클론’, ‘복합재생 백필터’ 등의 기술을 접목해 다시 밖으로 나오는 먼지농도를 대기환경기준(35㎍/㎥) 이하로 낮춘다. 도로에서 발생하는 분진의 흡입 성능과 청소효율을 기존 대비 50% 이상 향상하는 것이 목표다. ‘㈜유컴테크놀러지’도 차량에 붙이는 ‘유전영동 집진기술’을 연구한다. 유전영동 집진기술이란 입자의 지름이 2.5㎛ 이하인 미세먼지(PM2.5)를 전자기장 방식으로 필터에 모아 저감하는 기술이다. 극성이 없는 미세먼지 입자를 전자기장에 노출해 유사극성으로 만든 후 전극으로 이동시켜 집진처리 하는 방식이다. 소비하는 전력이 작지만 필터는 거의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에스엔’은 고형폐기물 연료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장치를 만든다. 고형연료를 사용하는 시설에선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다양한 복합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한다. 입자 또는 가스 상태의 오염물질을 기존에는 주로 습식, 반건식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습식처리시설은 폐수를 처리하는 설비가 별도로 필요하고, 반건식 시설은 큰 규모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건식 처리공정은 이런 단점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기간은 이르면 내년 말에서 2020년 말까지 진행된다. 이날 보고회에선 새로 시작하는 기술뿐만 아니라 그간 환경부에서 추진했던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한 미세먼지 측정 기술 등도 소개한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