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회사 드비어스 “남아공 코끼리 200마리 모잠비크로 옮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1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의 다이아몬드 공급업체 드비어스가 남아공 자연공원 안의 코끼리 200마리를 모잠비크로 옮기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사유지인 베네티아 림포포 자연공원에 있는 코끼리 숫자가 최근에 급증해 생태계 교란 위험을 높이는 반면, 이웃 모잠비크에서는 상아 밀렵 때문에 멸종 위기로 치닫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가 추진됐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모잠비크에서는 지난 5년 동안 코끼리 숫자가 절반 넘게 줄어들었다고 자연보호 단체인 파우나 앤드 플로라 인터내셔널은 집계하고 있다. 니아사국립공원 한 곳에서만 2007년 이후 1만 1000마리의 코끼리가 밀렵으로 사살돼 현재는 1500마리밖에 남아 있지 않다.

드비어스는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60마리를 짐바브웨 지나베국립공원에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140마리는 내년까지 수용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여러 군데 공원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모잠비크의 밀렵을 근절하기 위해 활동하는 ‘피스 파크스 재단(Peace Parks Foundation)’에 50만달러를 기부했다고 덧붙였다.

3만 2000㏊ 면적의 베네티아 림포포 자연공원은 60마리의 코끼리를 이주시켜도 270마리 정도가 남아 있게 된다고 드비어스는 설명했다. 코끼리보다 더 아프리카를 잘 상징하는 것도 없다며 이주 계획은 모잠비크의 미래를 보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40만 8000㏊ 면적의 지나베국립공원에는 60마리 정도가 있는데 훨씬 많은 숫자를 수용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모잠비크에서는 1992년에 끝난 16년 내전 때 코끼리 숫자가 10분의 1로 격감했다.

피스 파크 재단의 베르너 마이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코끼리 이주 계획이 지나베국립공원의 “풍광을 보존하려는 우리의 꿈을 달성하는 데 한 걸음 다가서게 만들 것”이라고 반겼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