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특검 본질적 목표 노회찬 아니었다…특검 방향 과연 옳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정 속 고 노회찬 의원의 미소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2018.7.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정 속 고 노회찬 의원의 미소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2018.7.23
뉴스1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관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특검의 방향성을 지적했다.

박지원 의원은 24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어제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를 시작하려고 하는데 비보를 듣고 눈 앞이 캄캄했다. 엊그제까지 만나서 농담도 하고 또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도 논의하고 했는데 이런 비보를 접했다”면서 “처음에는 가짜 뉴스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노회찬 의원이 안타까운 선택을 한 배경에 대해 “그 분의 삶이, 또 그 분의 정치적 지향점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그런 한계점에 도달했을 것”이라면서 “정의당이 최근에 와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받으며) 달려가고 있는데 노회찬 의원의 그런 사실이 보도되면서 다시 2~3% 지지도가 떨어졌다. 여기에 대해서도 큰 부담을 느끼고, 본인의 삶과 정의당의 미래를 위해서 자기가 책임진다는 심정으로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고인의 유서 속에 ‘돈은 받았지만 청탁과는 무관하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사실 고등학교 동기 친구가 도와줬기 때문에 어떤 조건은 없었을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검팀이 수사의 본질적인 방향을 잃었다는 지적도 했다. 박지원 의원은 “특검의 본질적인 목표는 노회찬 의원이 아니었다”면서 “(노회찬 의원 건은) 파생된 것인데, 우리가 별건 수사 아닌가 할 정도로 특검의 방향이 과연 옳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아무튼 특검은 특검법대로 지향점을 향해서 철저히 수사하는 것이 오히려 국민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치라는 것이 항상 하다 보면 불똥이 튀는데 그렇게 큰 불똥이 노회찬 의원에게도 갑자기 나타난 거기 때문에 뭐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그런 불행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특검은 철저히 수사해서 국민적 의혹이 남아서는 절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