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주의보 알고도…농촌 고령자 28% “낮시간대 논밭 일”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0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열질환 사망자 60% 야외활동 중 사고
건강 과신·일손 부족 탓… “계도 필요”


농촌에서 농사를 짓는 고령자들의 폭염 피해가 잇따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폭염주의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낮시간대 밭일을 고집하는 고령자 농부가 28%나 돼 계도 활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남 김해시에서 폭염경보에도 86세 여성이 밭일을 하다 사망하는 등 농촌 고령자 폭염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올해 온열질환 사망자 10명 중 6명이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 상황에서 야외활동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이들 중 5명은 70·80대 고령자였다.

이달 21일까지 발생한 올해 온열질환자 1043명 중 야외활동을 하다가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된 비율은 83.8%(874명)였다. 구체적으로 야외작업을 하거나 논밭에서 일하다 쓰러진 환자 비율이 43.5%(454명)로 가장 많았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1주일 동안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전체 환자의 절반이 넘는 556명이어서 앞으로도 환자가 폭증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뙤약볕이 내리쬐는 낮 12시~오후 5시에는 밭일을 하지 않아야 하는데 여전히 많은 이들이 위험을 간과하고 있다.

동국대 예방의학교실과 내과학교실 연구팀이 40세 이상 농업인 90명을 대상으로 ‘고온 노출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폭염주의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74.4%(67명)였다. 그러나 폭염주의보를 알고 있는 사람 중 28.4%(19명)는 ‘무시하고 논밭에서 일한다’고 답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90명 중 78명(86.7%)이 60세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령자 상당수가 “예전에도 괜찮았다”며 자신의 건강을 과신하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밀폐된 ‘비닐하우스’에서 열사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고 경고한다. 따라서 비닐하우스 작업을 할 때는 정기적으로 휴식을 취하고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수시로 물을 먹어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다. 농작업을 할 때 ‘정기적으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여기는 비율은 92.2%였지만 실제로 실천하는 비율은 23.3%에 그쳤다. 또 새벽부터 오전 8시 사이 온도가 가장 낮은 시기에 농작업을 하는 비율이 71.1%로 비교적 높았지만 22.2%는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6.7%는 오후 3시 이후부터 일한다고 답했다. 농촌 고령화로 인한 인력 부족도 문제다. 경북 상주시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김종수(65)씨는 “일을 오전에 일찍 끝내고 싶어도 일손이 부족해 어쩔 수 없이 늦게까지 일할 때도 많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폭염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지방자치단체들이 ‘노인 돌보미’ 등을 활용해 보다 적극적으로 점검 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유미 질병관리본부 미래감염병대비과장은 “고혈압,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투석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신체 적응능력이 낮아 폭염에 더 취약하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