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 미투’ 이후 여성학 수업 취소 함양고, 비판 거세지자 특강 재개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내 성폭력을 폭로하는 ‘스쿨 미투’가 일자 예정됐던 여성학 수업을 취소했던 경남의 한 고등학교가 두 달여 만에 수업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학내 성차별 갈등이 해당 강연 때문이라는 학교의 결정에 비판이 거세지자 이를 시정한 것이다.

23일 ‘함양고 학내 미투를 위한 비대위’와 학교에 따르면 함양고는 인문학교실 ‘성과 인권’ 강사가 소속된 단체인 ‘문화기획달’에 공문을 보내 지난 6월 학교가 취소했던 특강 2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함양고는 지난 5월 23일과 26일 학생회 간부 등 학생 20여명을 대상으로 성교육과 인권을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며칠 뒤 함양고 여자 화장실에 성차별에 관한 포스트잇이 붙기 시작했다. 포스트잇에는 ‘남자 몰카는 네이버 실검, 여성 몰카는 야동 사이트 검색어’ 등 몰카 현상을 비판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남학생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학교에서 여학생들에게 욕설을 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여학생들이 피해를 호소하자 학교가 중재에 나섰고 남학생들은 사과했다.

학교 측이 해당 강의를 취소한 결정적 계기는 6월 중순 여학생들의 ‘스쿨 미투’였다. 여학생들이 교사들의 성차별 발언을 폭로하고 발언을 모아 학교에 전달한 뒤 교사들의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해당 교사들은 사과 후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학교는 포스트잇 사건과 미투 운동을 들어 “강연 후 학내 갈등이 심해졌다”며 여성학 특강을 취소했다.

이에 강연자 측은 “강연 취소는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반격)”라며 도교육청에 학내 성차별 실태를 조사해 달라는 요구했다. 경남지역 청소년·여성단체들도 세 차례 성명을 냈다. 함양고 관계자는 “학교운영위와 학부모 회의를 거쳐 8월과 9월에 특강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화기획달’의 관계자는 “성차별 이슈가 있을수록 성평등 교육이 강화돼야 하는데 학교가 거꾸로 결정했던 것”이라면서 “학교가 더 방어적으로 바뀔까 우려했는데 갈등 해결의 선례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8-07-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