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보도 그후] 국회 여가위 공간 그대로 유지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7월 18일자 10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새로 생기면서 사무 공간을 뺏길뻔한 여성가족위원회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결단으로 사무 공간을 지키게 됐다.<서울신문 7월 18일자 10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혜숙 여가위원장은 23일 본지 통화에서 “정춘숙 민주당 여가위 간사와 함께 문 의장과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찾아가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아동학대 문제 등 늘어나는 여가위 소관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시 논의할 회의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득했고 문 의장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에 따르면 문 의장은 “여성계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여성 문제에 좀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여가위 사무 공간 존치를 결정했다.

앞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교육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위원회로 쪼개지면서 국회사무처는 신설된 문화체육관광위가 국회 본청 5층 여가위 사무 공간을 쓰도록 하는 내용을 사무총장에게 보고했다. 이렇게 되면 여가위만의 회의실이 없어지게 되고 본청 2층에 있는 특별위원회 회의장과 공동으로 사용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여가위에서는 “국회에서 여성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의 수준을 말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이에 전 위원장 등은 문 의장 등을 찾아가 항의해 없었던 일로 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위 사무 공간은 본청 내 남는 공간을 수리해 만들어질 계획이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