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정의당은 아껴주시길”…유서 일부 공개(공식)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23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유서 일부가 공개됐다. 정의당은 고인의 장례를 정의당장으로 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정의당이 유가족과 상의 하에 공개한 유서 일부에 따르면 노회찬 원내대표는 “경공모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4000만원을 받았지만 어떤 청탁이나 대가를 약속한 바가 없었다”면서도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 절차를 밟아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고 유서에 밝혔다.

이어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면서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고 사죄의뜻을 전했다.

그리고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면서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립니다”라고 했다.

정의당은 긴급회의 결과 유가족과 상의 하에 고인의 장례를 정의당장으로 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발인은 27일이며 상임장례위원장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맡기로 했다.

장지 등을 비롯해 구체적인 장례 절차는 24일 오전 중 발표할 예정이다. 또 정의당의 각 시도당 사무실에 분향소도 설치된다.
2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에서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정의당 대표단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7.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에서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정의당 대표단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7.23
연합뉴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같은 긴급회의 결정에 대해 전하면서 “본질적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특검의 노회찬 표적 수사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다음은 정의당이 공개한 고인의 유서 일부.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2018.7.23.

노회찬 올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