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김병준, 대권 욕심 있는 인물”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준(왼쪽)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해찬 의원. 2018.7.23  박지환 popocar@seoul.co.kr·연합뉴스

▲ 김병준(왼쪽)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해찬 의원. 2018.7.23
박지환 popocar@seoul.co.kr·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해찬 의원이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을 대권에 도전할 정도로 정치 욕심이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참여정부에서 같이 호흡을 맞춘 김 위원장이 한국당에 합류한 이유에 대한 해석을 내놨다.

이 의원은 “참여정부에서 (제가) 국무총리를 할 때 (김 위원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을 했다. 저와 대화를 자주, 많이 했다”면서 “그분 자체는 (한국당 내 잔존하는 극우보수세력을 자체정화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지만 그분을 뒷받침해주는 자체 세력이 별로 없어서 어찌 될 지 모르겠다. 저는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한국당 비대위원장 제안을 수락한 것에 대해 이 의원은 “참여정부를 같이 하긴 했지만 (김 위원장의) 생각이 우리와 똑같진 않았다”면서 “약간 보수성향이 있기 때문에 한국당도 그 정도 인물이라면 함께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이 지난해 말 박근혜 정부의 총리 제안을 수락한 것에 대해서는 “결국 총리가 되진 않았지만 (김 위원장) 본인은 (하려는) 의사가 있었다”면서 “제안의 의도 자체가 순수한 게 아닌데 거기에 왜 끌려 들어가나 의아하게 생각했었다. 되지도 않고 안 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이 정치적 욕망이 있는 인물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2007년 대선 출마를 하려고 노력하기도 했다”면서 “민주당은 경선을 거쳐야 하니 다른 그룹을 만들어 도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최근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비공개로 만난 것에 대해 이 의원은 “보수대통합을 위해 노력을 하겠지만 될 것 같지는 않다. 그게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내다봤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