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北 도발 없는 235일, 봄에 핀 튤립”

입력 : ㅣ 수정 : 2018-07-22 2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핵 위협 등 北 접근법에 최소한의 변화…시설 고수는 비핵화 초기 협상 전술”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임)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임)은 21일(현지시간) “지난해 11월 29일 이후 북한의 도발 없이 235일을 보냈다”면서 북·미 간 외교를 ‘봄에 핀 튤립’과 같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북한의 핵제조 능력이 온전하다는 점을 들어 이를 비핵화 초기 단계에서 북한의 협상 전술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애스펀 안보포럼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도발 없이 지금 235일을 보냈다. (지난해) 11월 29일 미사일이 발사된 후 우리는 큰 변화가 일어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미국을 겨냥한 북한의 도발 수위가 6·12 북·미 정상회담 이전부터 이미 약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후 우리는 정말로 북한의 접근법에 최소한 변화가 있다는 것을 봤다”면서 “물리적인 위협과 (핵)능력은 현존하지만 그들의 말과 행동을 볼 때 그런 역량을 사용하겠다는 의도가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어 “현재의 과제는 북한과의 진전을 계속해서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풍부한 의사소통 채널을 여는 것은 북·미 간 외교의 수준이 봄에 튤립이 피는 것과 같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외교관들,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국이 달성하기 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충분한 공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브룩스 사령관은 북·미 간 신뢰 부족의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압력이 계속되고 외교적 노력이 지속되는 동안에도 신뢰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신뢰 부족은 여러 면에서 우리가 지금 반드시 패배시켜야 하는 적”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시각을 보였다. 브룩스 사령관은 “비핵화로 가는 길에서 해야 할 조치들이 아직 남아 있다”면서 “그는 약속했고 우리는 그의 말을 받아들였다. 그는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자신이 약속을 지키는 남자라는 것을 보여 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지금까지는 그런 조치들이 실행되지 않고 있다”는 경고를 잊지 않았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어 “그들의 핵제조 능력은 아직 온전하다”면서 “우리는 아직 생산시설의 완전한 폐쇄나 연료봉 폐쇄를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그런 일들에 과민반응해서는 안 된다”면서 “북한의 핵시설 고수가 비핵화 초기 단계에서의 협상 전술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7-2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