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커진 ‘뉴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

입력 : ㅣ 수정 : 2018-07-22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란 투리스모는 비즈니스와 레저를 모두 충족시키는 BMW의 대표적 레저용 차량이다. 최근 출시된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전 모델과 비교해 더욱 커지고, 역동적인 느낌으로 디자인됐다. 무게는 훨씬 가벼워졌다. 운전석은 전체적인 라인이 운전자를 향하게 배치돼 운전의 묘미를 제대로 살렸다. 내부 곳곳에 추가한 방음재와 흡음재는 조용하고, 더욱 편안한 장거리 주행을 선사한다. 반면에 7시리즈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해 BMW 세단 라인업 중 가장 넓은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적재 공간은 총 610ℓ로 뒷좌석 시트를 접지 않고도 46인치 골프백 4개를 실을 수 있으며, 뒷좌석을 완전히 접을 경우 적재 공간은 최대 1800ℓ까지 늘어난다. 이 때문에 최상의 드라이빙과 편안한 여행, 탁월한 실용성을 위한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는 게 BMW 측의 설명이다. 엔진과 옵션에 따라 총 4가지로 판매된다. 부가세 포함 9290만~1억 150만원 선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7-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