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회임대주택 내년 하반기 수원에 짓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8-07-22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H·HUG·우리은행 업무협약 체결
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 청년
주변 임대료 80%에 최장 14년 거주


내년 하반기에 경기 수원 장안구 조원동에 대지 면적 1677㎡로 45~88가구가 사는 사회임대주택이 들어선다. 도시 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인 무주택자 청년과 신혼부부 등이 주변 임대료의 80%만 내고 최장 14년 동안 살 수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우리은행은 지난 20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회임대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사회임대주택이란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급·운영·관리하는 공공주택과 민간주택의 중간 형태다. 싼 임대료로 오래 살 수 있어서 민간임대주택의 주거 불안을 보완할 대안으로 꼽힌다. 하지만 재정 상태가 열악하고 신용도가 낮은 사회적 경제주체들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돈을 빌리기 어려워서 그동안 활성화되지 못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HUG가 사회적 경제주체에 기금을 대출하고 맞춤형 보증상품도 지원하기로 했다. 신용도가 낮은 사회적 경제주체가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공사의 실적 요건을 완화하고 건축 연면적 요건도 배제한다. LH 등 공공기관의 매입 확약이 있으면 보증요율을 연 0.1%로 낮추고 보증 한도를 총사업비의 90%까지로 확대한다. 사회임대주택 건설자금 기금 대출을 통해 전용면적별로 호당 연 2.0~2.8% 금리에 5000만원에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LH의 매입 확약과 HUG의 보증을 담보로 사회적 경제주체에 사업비의 90%까지 대출금을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양도성예금증서(CD) 연동제(기준금리+가산금리)로 운영하며 대출 기간은 보증 기간과 같은 15년이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7-2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