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유엔총장에 난민 언급…“국제사회 기여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7-21 1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최근 남북관계 동향 등 한반도 정세에 관해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유엔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최근 남북관계 동향 등 한반도 정세에 관해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유엔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남북관계 진전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유엔 차원의 적극적 협조를 약속했다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강 장관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우리나라의 기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강 장관은 한국에서도 최근 난민 문제가 국내적 관심사가 되면서 정부 차원의 개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하고, 국제사회에 대한 지원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로즈매리 디칼로 유엔 정무국 사무차장과도 만나 한반도 정세와 국제 평화·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HCA) 사무차장과도 만나 북한의 인도적 상황 및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공동으로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을 대상으로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의 진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정착 과정에 유엔 안보리가 지지 및 협조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과 주유엔 일본 대사 등 40여 명이 참석한 브리핑에서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은 대북제재 등 한반도 문제 해결에 있어 안보리가 단합된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앞으로 이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브리핑에 앞서 강 장관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개최한 양자 회담에서는 양측이 비핵화 과정에서 한미동맹 역할이 갖는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동맹 현안에 관한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강 장관은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한 우리 정부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이를 원활하게 이행하도록 미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군 유해송환 등 최근 북미 후속협상 동향을 공유하고, 굳건한 한미공조에 기반해 긴밀한 조율로 함께 대응하자는 약속을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우리 측에서는 조태열 주유엔 대사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미 측에서는 니키 헤일리 주유엔 대사,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이 각각 배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