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존주의보 전역으로 확대…사흘째 발령

입력 : ㅣ 수정 : 2018-07-20 2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는 20일 오후 3시와 4시를 기해 북부권과 남부권 13개 시·군에 오존주의보를 차례로 발령했다.

해당지역은 김포, 고양, 의정부, 파주, 연천, 양주, 동두천, 포천, 용인, 평택, 안성, 이천, 여주다.

북부권 최고 오존농도는 의정부시 의정부1동 측정소의 0.139ppm, 남부권 최고 오존농도는 이천시 창전동 측정소의 0.123ppm이다.

오존주의보는 권역 내 1개 이상 지역에서 시간당 대기 중 오존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 발령한다.

이로써 오존주의보는 도내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됐다.

앞서 도는 이날 오후 1시와 2시를 기해 중부권과 동부권 18개 시·군에 오존주의보를 차례로 내렸다.

도 관계자는 “일조량이 많은 탓에 워낙 자외선 수치가 높아 도 전역의 오존농도가 점차 상승하고 있다”라며 “불필요한 승용차 사용을 삼가고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등은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