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주가 널뛰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0 2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엔케이·아시아나항공·제일제강 주가 급등락
지난 1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엔케이 주가는 장 초반 13.64% 급락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딸이 시아버지 회사인 엔케이에 허위 취업해 억대의 돈을 챙겼다는 의혹이 터지면서다. 20일에는 김 의원 딸 부부의 검찰 소환 조사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전날보다 4.35% 떨어지며 이틀 연속 하락했다. 조선기자재 업체 엔케이가 박윤소 회장의 ‘오너리스크’ 직격타를 맞은 것이다.

이처럼 ‘사실’ 때문에 회사의 주가가 출렁이기도 하지만, 불확실한 ‘풍문’이 퍼지면서 주가가 널을 뛰는 곳도 적지 않다.

지난 17일 개장 전 한 온라인 매체가 SK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하자, 개장 직후인 이날 오전 9시 30분 아시아나항공은 전날 종가보다 22% 이상 오르며 5130원을 찍었다. ‘오너리스크’에 부진하던 주가가 급등한 것이다. 한국거래소는 4분 뒤 조회공시를 요구했자, SK는 약 27분이 지난 오전 10시 1분에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아시아나 주가는 전날보다 2.99% 오르는데 그쳤고, 개인 투자자들은 이미 ‘풍문’에 주식을 사들인 뒤였다. 외국인(75억 700만원)과 기관(56억 9000만원)은 주식을 팔았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이날 하루에만 아시아나 주식 136억 4900만원 어치를 사들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보물선 테마주’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주가가 지난 17일 상한가를 찍었다. ‘보물선’ 인양은 수익성이나 실현 가능성이 확실하지 않지만, 기대감이 몰리면서 지난 18일에는 지난 11일 종가(2435원)의 두배 가까운 5400원까지 뛰었다.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고 밝힌 신일그룹과도 관련이 없는 기업으로 드러나면서, 주가는 곤두박질치고 있다. 제일제강이 지난 18일 오후 2시 40분 “류상미 신일그룹 대표는 최대 주주가 아니다”라며 “보물섬 사업과도 일체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지난 18일에는 6.25% 하락 마감한 뒤, 지난 19일(20.51%)과 20일(29.19%) 연이어 급락했다.

금융감독원도 “보물선 인양 사업과 관련해 구체적 사실 관계없이 풍문에만 의존해 투자하면 큰 손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며 “허위사실 또는 과장된 풍문을 유포하면 불공정거래 행위로 형사 처분이나 과징금 부과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비슷한 사례는 반복되고 있다.

2002년부터 거래소는 조회공시 제도로 투자자를 보호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정보가 퍼지는 속도를 따라오기 어렵다. 거래소가 오전에 조회공시를 요구하면 기업은 당일 오후 6시까지, 오후에 요구할 경우 다음날 오전까지 답변을 해야한다. 그러나 이미 기업과 관련된 풍문이나 보도로 떠도는 이야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실시간으로 퍼져 주가가 출렁인 뒤다.

최근 투자자들은 공개되지 않은 익명채팅방이나 텔레그램 등에서 투자 정보를 공유하고 있어, 허위사실을 ‘알짜정보’라고 믿고 ‘묻지마 투자’에 나설 위험도 커졌다. 애매모호한 ‘미확정’ 공시를 투자자가 유리하게 해석하다 낭패를 볼 위험도 여전하다. 투자자들의 신중한 투자가 중요한 이유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