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역주행 논란에 음원 사이트 이용자들 ‘닐로·숀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18-07-21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최근 DJ 숀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이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면서 ‘제2의 닐로 사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음원 사이트 이용자들 사이에서 닐로, 숀과 관련된 아티스트의 노래를 “미리 거르자”는 분위기가 번지고 있다.

지난달 디지털싱글 ‘불행’을 발표한 오반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바른 방법으로 겨우 성과를 이루어도 고개 숙이라고 하는 나라”라고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오반은 최근 ‘불행’이 멜론, 지니 등 여러 음원 차트 100위 안에 들며 인지도를 높이고 있지만 “제3의 닐로 아니냐”는 반발도 사고 있다. 숀의 ‘웨이 백 홈’ 피처링에도 참여해 사재기·조작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숀과 묶이기도 한다.

일부 네티즌들은 오반의 ‘불행’이 닐로나 숀처럼 새벽 시간대에 이례적으로 강세를 보인다는 점을 지적하며 “숀 다음 타자”, “다음 닐로할 사람” 등 의견을 내놓고 있다. 오반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가 논란의 중심에 선 페이스북 페이지 ‘너만 들려주는 음악’(너들음)과 관련 있다는 의혹도 다시 제기되고 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너들음’ 페이지 이메일 주소와 로맨틱팩토리 박준영 대표의 메일 주소가 같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의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9일 “최근 사회 이슈로까지 불거진 음원 차트 조작 관련 숀과 저희 소속사 측에서는 명확한 진위여부 확인을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정식 수사의뢰요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숀과 디씨톰 측은 18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명예훼손 혐의로 일부 네티즌에 대한 고소를 진행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