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원, 정권 아닌 국민에 충성해야”…정치적 중립 보장 약속

입력 : ㅣ 수정 : 2018-07-20 2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업무중 순직한 국정원 직원을 기리는 ‘이름없는 별’ 추모석에 앞에서 직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업무중 순직한 국정원 직원을 기리는 ‘이름없는 별’ 추모석에 앞에서 직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을 정치로 오염시키지 않고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취임 후 처음으로 내곡동 국정원 청사를 찾아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나는 여러분에게 분명히 약속한다. 결코 국정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면서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보장하겠다. 국정원을 정치로 오염시키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여러분이 충성할 대상은 대통령 개인이나 정권이 아니다.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국가와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의 국정원이 한반도의 운명과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시킨 주역이 됐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기에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 됐다”면서 “이제 국정원은 ‘적폐의 본산’으로 비판받던 기관에서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났다”고 언급했다.

또 “평화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을 가장 앞장서서 뒷받침해주고 있고, 국제사회로부터도 실력을 인정받는 기관이 됐다”며 “여러분이 만들어낸 놀라운 변화”라고 국정원의 남북 관계에서의 성과를 높이 샀다.

문 대통령은 “조직과 문화를 혁신하는 개혁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알지만 살을 도려내고 뼈를 깎는 아픔을 겪어야 한다”면서 “그런 아픔을 겪으면서도 국정원을 훌륭하게 개혁하고 있는 서훈 원장과 여러분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고맙다는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정원을 방문해서 제일 먼저 한 일이 중앙 현관에 설치된 ‘이름 없는 별’ 조형물을 제막한 것”이라며 “이름 한 줄 남기지 못할지언정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이 바로 국정원의 본령이다. 본령을 지킬 수 있게 하고 지켜내는 게 이 시대에 여러분과 내가 함께 해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원이 자랑스럽고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면서 “지금까지 잘해 줬지만 갈 길이 멀다. 국내 정치 정보 업무와 정치 관여 행위에서 일체 손을 떼고 대북 정보와 해외 정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국정원의 본령을 지키는 것이 이 시대에 여러분과 내가 함께 해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목표를 대통령의 선의에만 맡길 수는 없으며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위상이 달라지지 않도록 우리의 목표를 제도화해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 국정원법 개정안이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게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여러분의 권한을 줄이는 게 아니다”라며 “지금까지의 개혁 노력이 보여줬듯이 여러분 자신도, 국민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세계적인 정보기관으로 발전시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국정원은 더욱 높아진 대북 정보 능력으로 위기 때는 위기에 유능하게 대처하고 대화 시기엔 대화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실력 있는 안보기관으로서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더욱 발전된 해외정보능력으로 국민의 생명·안전을 보호하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키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해 온 것처럼 여러분 스스로 국정원의 개혁을 완성하는 주체가 돼 달라”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더욱 뜨거운 열정과 조국을 향한 충성심으로 헌신해 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대통령 격려 메시지는 국정원 청사 내에 생중계돼 전 직원이 시청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