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경보 속 8시간 정전…성남 한 아파트 주민 ‘생고생’

입력 : ㅣ 수정 : 2018-07-20 1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성남의 한 아파트단지에 8시간 정도 전기 공급이 끊겨 폭염 속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20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의 한 아파트단지 자체 변전실의 차단기에 이상이 생겨 이 아파트 47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되었다.

갑작스러운 정전에 냉방장치를 사용할 수 없게 된 주민들은 더위를 피해 집 밖으로 나오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이날 오전부터 긴급 복구에 나섰지만, 관련 부품을 구하지 못해 전기공급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

한전은 복구에 시간이 소요되자 직원 6명을 투입해서 기술지원에 나섰다.

한전 관계자는 “20년가량 쓸 수 있는 변전 장비가 고장 난 것으로 봐 기기 불량이 의심된다”라며 “부품을 교체한 뒤 오후 2시쯤 정상적인 전기공급이 가능할 거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