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우리민족끼리’ “북한 식당 종업원 송환 안 하면 이산 상봉 차질”

입력 : ㅣ 수정 : 2018-07-20 0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는 2016년 4월 8일 “북한 해외식당에서 근무 중이던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이 7일 집단 귀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14일 민변은 국정원이 당시 여권의 선거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탈북시켰다는 이유로 이병호 전 국정원장,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등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지검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 통일부는 2016년 4월 8일 “북한 해외식당에서 근무 중이던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이 7일 집단 귀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14일 민변은 국정원이 당시 여권의 선거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탈북시켰다는 이유로 이병호 전 국정원장,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등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지검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우리민족끼리’ 등 북한 선전매체들이 북한 식당 집단 탈북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일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은 물론 북남 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는 모략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오늘날에 와서까지 막무가내로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비롯한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책임자들을 비난했다.

그리고는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면서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같은 날 ‘왜 집단유인 납치 사건에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가’라는 글에서 “이 사건이 올바로 해결되지 못하면 현재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 전반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