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세상] 수직적 예절 수평적 예절/김세정 런던 GRM LAW 변호사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2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내가 일하는 런던의 로펌이 다른 곳과 합병을 해서 새로운 사람들과 같이 일하게 됐다. 합병한 새 로펌 쪽은 외국 회사들을 클라이언트로 해서 일해 본 경험이 그리 없다 해서 인터내셔널 데스크를 담당하는 외국 변호사들이 각자 자기 고객들에 대한 설명을 해 주기로 했다. 그러니까 나는 ‘한국인들과 일하기’에 관한 짧은 스피치를 영국 변호사들에게 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세정 런던 GRM LAW 변호사

▲ 김세정 런던 GRM LAW 변호사

아니 대체 무슨 연설을, 그것도 영어로, 그것도 말로 밥 벌어 먹고사는 영국 변호사들 수십 명 앞에서 한단 말인가. 게다가 한국인들은 연설을 하느니 차라리 노래를 한 자락 부르는 쪽이 익숙한 사람들이 아닌가. 졸리고 나른한 초중고 수업 시간에 ‘오늘이 7일이니까 7번 나와서 노래해’ 한다든가, 회식 때 ‘신입사원 실력이나 보자’며 노래를 부르게 한다든가, ‘노래를 못하면…’ 어쩌고 하는 노래 강요 노래까지 있지 않던가.

그래서 고민을 하고 있으려니 직속 파트너가 명함 건네 주는 방식 같은 거 이야기하면 어떠냐고 했다. 처음 런던에서 취직을 하고 나서 한국 클라이언트들하고 명함을 교환할 때는 두 손으로 건네주고 받으라고 조언한 적이 있는데, 그게 인상적이었던 모양이었다. 그러나 사실 한국인들의 명함 교환은 그보다 더 복잡한 이야기다. 나이, 지위, 성별, 관계 등등에 따라서 누가 먼저 명함을 내미는가, 어느 정도 고개를 숙이는가, 손은 어떻게 할 건가 이 모든 것이 미묘하게 달라지고 그 판단은 매우 신속하게 이루어진다. 하지만 이런 걸 도대체 어떻게 한국인이 아닌 사람들에게 가르친다는 말인가.

영국인들끼리라면 명함 교환의 풍경은 좀 다른데, 심지어 이런 일도 있었다. 한국인과 영국인이 섞여서 회의할 일이 있었는데 한국인들이 먼저 도착했다. 사무실의 영국인 변호사들은 내가 일러 준 대로 두 손으로 명함을 주고받았다. 그러고는 자리에 앉아서 회의를 시작했는데, 다른 영국인들이 뒤늦게 도착했다. 회의를 중단시키지 않고 자리에 쓱 앉은 영국인들은 본인 명함을 꺼내더니 매끈한 회의실 테이블 위로 ‘샤샤샥’ 미끄러뜨려 보냈다. 마치 물수제비를 뜨듯이 말이다. 그러자 이쪽 영국인들도 같은 동작으로 명함을 보냈다. 한국인들에게 명함을 줄 때의 공손함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자기들은 명함으로 물수제비를 떠서 보내고, 주머니에 한 손을 꽂고 악수를 하는 주제에 영국인들은 종종 한국인들이 예의가 없다는 느낌을 받는 듯하다.

예를 들어 이런 경우다. 한국인들은 회의 중에 전화나 문자가 오면 양해를 구하거나 사과하지 않고 받는 경우가 많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도 입을 막는 경우가 드물다. 영국인들은 재채기를 속으로 삼키려고 하고, 어쩌다가 재채기를 하게 되면 사과를 한다. 하지만 일부 한국인들은 재채기란 아예 시원하게 해 버리는 것이 미덕이라는 듯하다. 에에취이! 마치 침 방울이 튈 것만 같은 기세다. 실제로 튀기도 하지만 미안하다는 말조차 없다. 문을 잘 잡아 주지도 않지만, 상대가 문을 잡아 줄 때 고맙다고 말하는 일도 좀처럼 없다. 이런 점들 때문에 예의가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한국인은 예의범절깨나 챙기는 민족 아닌가. 스스로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하면서.

한국식 예절이란 상하관계에서 윗사람을 어떻게 공손하게 대해야 하는가 하는 점에 집중돼 있다. 수평관계에서의 생활 예절은 덜 챙긴다. 한국과 같이 언어에서부터 상하관계가 뚜렷하게 짜인 사회에서 상하 간 예절은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수평적 관계나 하물며 아랫사람과의 관계에서도 지켜야 할 예의란 있는 법이다. 그러니 위아래 가릴 것 없이 고맙다거나 미안하다는 말만 아끼지 않고 해도 좀 나을 것이다. 말 한마디 하는 것이 어려운 일도 아니지 않은가.

그러니 외국인들에게 한국식 예절이나 업무 문화를 어떻게 설명을 해야 하는지는 여전히 고민이다. 당신이 나이가 더 많거나 직급이 더 높으면, 그러니까 윗사람이라는 점을 각인시킬 수 있다면 한국인들과 편하게 지낼 수 있다고 할 수도 없고 말이다. 그냥 에라, 노래나 한 자락 부르고 와야 하나.
2018-07-20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