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전공 여대생, 공군 조종사 길 열려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2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군사관학교 입학 외에는 기회가 없던 여대생들에게 내년부터 공군 조종사가 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공군은 19일 ‘여성 조종 분야 가산복무 지원금 지급대상자 모집’ 방안을 발표했다. 공군은 “공군학군단(ROTC)이 설치된 한국항공대, 한서대, 국립한국교통대, 세종대, 영남대 등 5개 대학의 항공 관련 학과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별 2명씩 총 10명의 여학생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대상자는 대학교 재학 중 지원금을 받으며 교육과 훈련을 이수한다. 졸업 후에는 장교로 임관해 비행 교육을 받는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8-07-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