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정보위원장 “국회특활비 안 받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 600만원 받는 상임위원장 첫 거부
바른미래당 소속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미래당 소속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

바른미래당 소속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이 19일 상임위원장에게 배정되는 국회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국회 상임위원장이 특활비를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이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정보위원장으로서 정보위원회 상임위원장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겠다는 공문을 국회 운영지원과로 발송했다”며 “정보위원장이 되기 전 바른미래당 의원들 앞에서 위원장이 되면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고, 이를 지키고자 직접 문서를 작성하고 서명 발송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의 예산을 편성하고 감독하는 국회가 솔선수범해서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그런데도 관행이라는 이름하에 계속 유지되는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이 이날 국회 운영지원과에 발송한 공문에는 ‘국회 예산 집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 시까지 본 위원회는 상임위원회 활동비 예산 배정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하오니 조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상임위원장은 매월 600만원의 특활비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18일 정보위원장 명의로 관련 공문을 받았다”며 “특활비는 이미 국회 운영위의 제도개선 소위에서 논의 중이고 정보위원장 특활비 예산만 제외하면 다른 상임위원장에게 압력이 될 수 있기에 바로 결정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사무처에서 여러 가지 규정을 검토하며 고민 중이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