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닛케이 “김정은, 오는 9월 유엔총회 참석 안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1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비핵화 검증 워킹그룹 구성 난색” 보도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초 기대와 달리 올해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어랑군의 수력발전소인 어랑천발전소 건설현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2018.7.17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어랑군의 수력발전소인 어랑천발전소 건설현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2018.7.17 연합뉴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일 “오는 9월 시작되는 제73차 유엔총회의 연설자 명단에 김정은 위원장의 이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유엔이 만든 연설자 명단을 보면 북한에서는 9월 29일 오후 장관급이 연단에 오르는 것으로 돼 있다”면서 “리용호 외무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번 총회에 참석하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협상에 진전이 있을 경우 김 위원장이 참석하는 것으로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지난 6~7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북·미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비핵화 워킹(실무)그룹 구성에 대해 북한 측이 난색을 표시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렇게 전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더 늦추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회담에서 워킹그룹 구성을 북한에 요구했지만 북한측은 “현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협의하는 틀이 있다. 워킹그룹에서 결정을 해도 김 부위원장에 보고하기 때문에 결국은 같은 일이 된다”고 주장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