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사이언스] 우리 기술로 ‘전격Z작전’ 키트 만들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1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트 도와줘.” 1980년대 말 인기리에 방영됐던 미국드라마 ‘전격Z작전’에는 주인공이 음성인식 기능이 있는 시계에 대고 외치면 언제 어디서든 찾아와 주인공을 도와주는 인공지능 자동차 ‘키트’가 등장한다.
국내 연구진이 ‘키트’처럼 부르면 찾아오는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자율주행시스템연구그룹은 국내 전기차 생산업체 아이티엔지니어링과 함께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기기로 호출해 차량 탑승이 가능한 자율주행차(ITE카)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시연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호출자가 운전자 없는 자동차를 호출해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자율주행하는 시연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TE카에는 영상센서와 레이저를 이용한 라이다(LIDAR),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가 탑재됐다. 특히 부르면 찾아오는 이번 기술의 핵심은 도로주변 환경을 인식해 지도를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것이다. 정밀하게 만들어진 지도에다 자동차에 장착된 각종 센서로 받아들인 정보를 종합 비교하면서 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위치인식에 대한 오차범위도 1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기존 자율주행차는 다양한 센서와 AI 알고리즘을 작동시키는데 수 백 와트(W)의 전력을 소모했지만 이번 기술은 센서와 AI 알고리즘을 통합시킴으로써 전력 소모도 100W 이하로 떨어뜨렸다.

연구팀은 19일 대전 연구원 내에서 500m 자율주행 시연행사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 주차된 ITE카를 모바일 음성인식 앱으로 불러 탑승한 뒤 목적지까지 가는데 성공했다. ITE카는 교차로에 설치된 신호에 맞춰 정차하고 갑자기 끼어든 차량과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정단 ETRI 자율주행시스템연구그룹 박사는 “이번에 시연에 성공한 기술은 미국자동차기술학회(SAE)가 정의한 자율주행차 진화 5단계 중 특정한 상황을 제외하고 일반적 상황에서는 운전가 개입할 필요가 없는 3~4단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