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자정’ 유감/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바닷가재 ‘랍스터’는 2015년까지 ‘로브스터’가 표준어였다. 그래도 ‘교양 있는’ 이들은 ‘랍스터’라고 했다. 외래어심의위원회는 2015년 12월 현실을 받아들여 ‘랍스터’의 표기를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그렇다고 ‘로브스터’를 버린 것은 아니었다. 이전까지 사정을 감안해 ‘로브스터’도 계속 표준어로 두기로 했다.

‘자정’(子正)은 본래 하루의 ‘시작’이었다. 일상의 현실은 이와 반대로 갔다. ‘시작’이 아니라 ‘끝’으로 썼다. 가장 권위 있는 표준국어대사전도 이것을 받아들인 듯한 뜻풀이를 했다. ‘자정’을 ‘밤 12시’라고 설명해 놓았다. ‘자정이 다 돼서야 집안일을 마무리하고’, ‘자정이 넘어서 귀가하는 날이 많다’ 같은 예문들에선 ‘끝’을 가리키는 듯하다. 여전히 ‘시작’을 강조하는 이들은 이런 현실이 불만스럽다.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한다.

‘랍스터’가 표준이 됐지만, ‘로브스터’도 표준이다. 여러 공문서에 ‘로브스터’가 있다. ‘자정’은 ‘끝’의 의미가 커졌지만, ‘시작’의 뜻도 있다. 피하는 게 나은 상황들이 있다. 깊은 밤임을 나타낼 때 유효해 보인다.

wlee@seoul.co.kr

2018-07-1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